인피니티 g35쿠페 야간출사 야경이 정말 이뻤던곳 태화강바지락장 :: 히도리

인피니티 g35쿠페 야간출사 야경이 정말 이뻤던곳 태화강바지락장

Posted by 헝그리 리뷰어 히도리-
2017.12.29 22:42 차쟁이/infiniti G35C

안녕하세요 히도리 입니다.

 

여름에 배여사와 함께 서핑 타러 갔다가 멋진경치에 반해버린 곳입니다.

인피니티 밧데리 충전겸 심야 드라이브를 하다가 야간출사를 다녀왔습니다.

(아 본 포스팅은 녹색창 16년도 포스팅입니다.)

 

 

매번 삼각대는 트렁크에 넣어두고 다니는데 가는날이 장날인지라... 사용할려고 하면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습니다.

결국 손떨림을 최대한 억제하면서 찍어볼려고 했으나... 빛이 없는곳에는 한계가 있군요.

 

 

그나마 조명이 있는곳에서는 손떨림은 없이 찍을수가 있었습니다.

그나저나 매트블랙일때 지쿱 오랜만에 보니 참 낯선느낌이네요.

 

 

분노의 질주에서 '한' 느낌으로 찍을려고 했는데... 역시 모델이 중요하다는것을 다시 한번 느끼는 순간입니다.

 

 

이웃 블로그분중에 자동차 포토그래퍼분 사진 중 뒷편 뿌옇게 하는 느낌의 사진이 좋아 따라하긴 했는데;;;

지금도 초자지만 저때는 진짜 귀차니즘인가 무슨... 사진을 이런식으로 포샵을 해놓았는지 모르겠습니다. ㅎ

 

 

예전에 우연히 다운받았던 '별' 툴이 있었는데 이름을 모르겠습니다만 그 툴이 정말 이뻤는데...

기본적인 별툴을 이용하니 약간 큰사이즈로 찍으니 엄청 이상하네요.

 

 

뒤휀다쪽에 짭프로 달아서 탑기어 같은 프로그램에 많이 나오는 구도로 찍고 싶었는데 매트블랙 표면때문에 그런가? 압착기가 달라 붙지를 않습니다. 테이프신공을 할수 밖에 없을꺼 같군요.

 

 

차주눈에만 잘 보인다던 그 찍힘... 아무도 신경을 안쓰지만 차주 눈에는 참 선면하게 찍힘 자국이 보입니다.

 

 

제가 지쿱을 사게된 가장 큰 이유중 하나가 바로 뒷모습이죠 ~ 37쿱도 아닌 35쿱 선택의 이유

스카이라인의 마지막 혈통이라 할까요? 뒤통수에는 스카이라인의 유전자가 듬뿍 살아있습니다.

 

 

바디를 기변하기전입니다. 10년정도 사용하는 바디다 보니 노이즈는 어쩔수가 없나봅니다 ㅜ

 

 

열심히 별을 따고 있는 배여사 입니다.

 

---------------

 

지쿱 야간출사 포스팅을 들고 온 이유는요 ~ 사실 곧 새해 해맞이 구경할곳들을 많이 찾으실텐데 ~ 관련 포스팅에 링크를 걸기 위해서... 별 큰 내용의 글도 아닌데도 불구함고 포스팅 땡겨왔습니다 ~ 이해해주세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